본문 바로가기
네엣. IT x IT = ??

나에게 잠든 소셜 네트워크를 깨우다!

by 꾸러기아빠 plazma-el 2010. 11. 30.

2010 10 22, 하와이 현지 시간, 오후 4 17.

정신없이 결혼식을 마치고, 도착한 하와이에서 보낸 첫날은 너무 피곤해 별로 기억이 없다남들이 첫날밤엔 잠만 잤다는 말이 거짓이 아니였나 보다. 나 역시 기억하는건 샤워하다 졸았던 기억 말고는 없으니까. 젠장....

 

내가 아름다운 하와이에서 노트북을 들고, K-POP 들으면서 글을 쓰는 이유는 앞으로  커져만 소셜네트워크에 대해 이제라도 나름의 정리를 하고 싶기 때문이다.

 

신혼여행을 떠나기 , 소셜네트워크 관련 도서를 2 읽었다.

 . 소셜네트워크가 만드는 비즈니스 미래지도 (김중태 저)

 . 소셜미디어 마케팅 (오가와 카즈히로 저) 


그러고 보니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어느새 세상은 가깝고, 밀접하게 "관계"를 맺고 있다혹자는 지금이 "소통", "스트림" 존재하는 사회라고 말한다특정 장소와 시간을 벗어나 언제 어디서라도 우리는 네트워크를 통한 "관계" 만들고 유지할  하와이에서 느낀 점은, 우리나라만큼 "관계"를 형성하기 좋은 환경은 세계 어디도 없다는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의 등장

 

소셜 네트워크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는 사람과 사람과의 연결 또는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물론 사람과 사람을 연결시켜주는 서비스는 오래전부터 우리 사회에 존재해왔지만, 최근 들어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의 의미는 IT 이용한 사람과 사람을 연결시켜주는 것을 의미한다.

 

2000 들어 국내에서는 여러가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가 제공되기 시작했다. 아이러브 스쿨싸이월드 등이 대표적인 서비스였다. 하지만 사실상 소셜네트워크가 자리 잡은 것은, 지난해 국내에 아이폰이 도입 되고  이후부터였음은 누구도 부정할 없을 것이다아이폰이 도입되고 난 이후에야 소셜네트워크는 실시간과 즉시성을 가지며 널리 사용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소셜미디어의 형태와 서비스

 

SNS 관련 소셜미디어, 소셜소프트웨어 많은 용어가 사용되고 있다 용어들은 분명 서로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으나, 대부분 소셜미디어(소통하기 위한 매체) 설명하는데 사용되어 지고 있다. 소셜미디어는 여러가지 형태로 점차 확장되고 있으나, 현재 가장 널리 알려진 형태는 소셜네트워킹과 소셜켄텐츠, 소셜 협업 등이 있다. 

 

소셜네트워킹 사람들 사이를 연결시켜주는 기능과 서비스다.  한국의 싸이월드나 다음카페해외의 마이스페이스페이스북 등이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킹 서비스(이하 SNS)이다블로그는 관점에 따라 RSS 트랙백을 통해 소셜컨텐츠 또는 SNS 분류될 있다.

 

소셜컨턴츠 콘텐츠를 통해 사회적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는 기능과 서비스를 말하며, 대표적으로 유튜브, 클릭커 같은 서비스가 있다. 초기 단순 정보 공유 차원을 넘어 현재는 정보 확산 새로운 컨텐츠를 재생산하는 기능을 한다즉, 기존 컨텐츠가 방송사와 같은 특정 그룹이 임의로 만든 것이라면소셜컨텐츠는 우리 주변의 이웃이 만든 컨텐츠로 기존 대비 훨씬 다양한 정보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소셜협업 사회 구성원이 모여 특정 작업을 완수하는 일을 말하며, 집단 지성을 이용한 위키피디아나 구글웨이브 등이 대표적이다. 최근 기업들이 도입하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2.0 역시 소셜협업을 가장 중요한 기능으로 두고 있다. 삼성내 TED 전도사인 송인혁씨가 168명과 공동 저술한 "모두가 

광장에 모이다" 역시 소셜협업을 통해 생산된 결과물이다(TED 모임을 통해 알게 송인혁씨는 지금 이 블로그를 쓰게 된 동기를 부여한 사람중 한명이다.)

  

언젠가 지인중 한명이 트위터에 대한 소개를 해주시면서 소셜네트워킹의 효과에 대해 설명해주신 적이 있었지만, 그땐 정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하지만 최근 소셜을 통해 일어나는 여러가지 일들을 통해 짐작해보건데,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소셜이 차지하게 될 비중은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나에게 잠들어 있는 소셜. 이제 잠들어 있는 소셜을 흔들어 깨워야 겠다

개념과 현상, 그리고 새로운 서비스들을 접하고, 분석해 가면서.    

댓글0